역사

한국연구의 역사

한국연구원의 역사

설립 배경

한국전쟁 직후의 국내 대학 특히 인문사회학 연구 분야는 척박하기 그지 없었습니다. 국내의 어느 대학 도서관도 한국학 관련 도서, 특히 외국 서적이나 저널을 구입할 여건이 되지 못했습니다 이를 걱정한 서울의 4개 대학 총장(서울대 최규남, 연세대 백낙준, 고려대 유진오, 이화여대 김활란 총장)은 아무리 나라 살림이 힘들어도 인문사회학 관련 도서를 구입하고, 연구를 지원할 수 있는 인문학 연구원 하나는 꼭 있어야 나라가 발전할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이런뜻을 모아 1954년 미국 아세아재단 한국지부에 도움을 요청하였습니다.
그 결과 1956년 6월, 미국 아세아재단의 원조를 받아 한국 최초의 인문사회학 연구원인 '한국연구원'이 문을 열게 되었고, 백낙준 총장이 최초의 이사장으로 취임했습니다.

전성기

1956년 아세아재단과 한미재단의 풍부한 재정적 지원을 받은 한국연구원은 한국학과 관련된 소중한 자료를 다량 구입하였습니다. 예를 들어 매일신보의 경우 국내에서 가장 많은 자료를 확보하고 있습니다. 얼마 전에 본원의 자료 제공으로 누구나 볼 수 있도록 매일신보를 디지털화 했습니다. 또한 대동여지도 채색본 중 유일하게 독도가 표기되어 있는 지도 역시 본원만 소장하고 있습니다.
1958년부터는 한국학을 연구하는 국내 학자들에게 연구비를 지원을 시작했습니다.
1960년대에서 80년 초에 이르기까지 한국을 대표했던 많은 1세대 인문학자들이 본 연구원의 지원을 받아 자신의 학문적 업적을 발표했습니다.
연구비 지원의 결과물은 '한국연구총서'라는 이름으로 지금까지 90권 넘게 출간되었습니다. 또한 초기엔 외국의 저명 학자들을 초빙하여 학술 회의를 개최하고 한국학 관련 강의를 하는 등 독보적인 학술 활동을 했습니다.

침체기

1970년대 말부터 아세아재단을 비롯한 외부의 자금 지원이 일체 중단되었습니다. 자체 보유 재산에서 나오는 임대료만으로 연구원을 운영해야 해서 전과 같이 활발한 학술사업은 펼칠 수 없게 되었습니다 이후 한국연구원은 인문사회학자들의 관심에서 서서히 멀어지게 되었습니다.

새로운 출발

한국 연구원이 가장 침체했던 2004년 말 원장으로 취임한 김상원 원장은 평동 사옥을 리모델링 하는 등 하드웨어를 정비하고, 열악했던 재정 상황 안정을 위해 온 힘을 기울였습니다. 2014년부터 본격적인 학술 사업을 계획하던 중, 2016년 서울시 도시환경 정비사업으로 평동 사옥을 매각해야 했습니다. 지난 60여년간 지켜온 평동 사옥을 매각하고, 2016년 마포의 임시 사옥으로 이전했습니다. 이제 본원은 새로운 사옥 구입과 함께 우리나라 최초의 인문사회학 연구원이란 전통을 이어 받아 새롭게 시작합니다. 본 연구원은 우리 사회에 대한 성찰과 타묵를 하는 인문사회학자를 지원함으로써, 우리 사회의 공공선에 기여하는 인문사회학 연구원으로 새롭게 출발할 것입니다